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9-01-12 22:20
trembling 1퍼센트의 가능성 그것이 나의 길이다-나폴레옹이번 아시안컵...
 글쓴이 : jvtmuar882…
조회 : 0  
(혹은 베트남) 대결의 승자 사우디가 가능성이 큼) 조2위시 16강 (A조2위, (태국OR인도 (혹은 바레인) ) 8강전 (D조1위 VS (E,F조3위팀) 이란VS 레바논(혹은...
성공해서 만족하는 것은 아니다.만족하고 있었기 때문에 성공한 것이다.-알랭 또 건강과 남자다운 힘을 키울 수 있다는 것에 부합되기까지 여러가지로 검도는 이미지 관리에 효율적이라는 계산을 했다. 할아버지에게 검도를 배우게 해달라고 부탁을 했고 할아버지는 당장 진검을 사달라는 것이 아니라 검도를 배우게 해주는 걸로 타협을 볼수 있다는 기쁨에 곧장 다음날에 개인 교수를 붙여 주었다. 서연은 첫날부터 절망감을 느껴야 했다. 검도를 배우기 위해 몸을 가리고 있는 호구들은 너무나 무거웠고 답답했으며 당장에 벗어 던지고 싶고 빨리 진검을 들고 다니고 싶은 마음에 선생님에게 대들었다가 크게 혼났다. 아직은 어린아이에 불과한 서연은 수긍하지 않고 선생님에게 계속해서 따지고 들었다. 선생님은 자신이 가르치던 한 아이를 데려와 대련을 시켰고 죽도를 잡을 줄도 모르던 서연은 처참하게 패하게 되었다. 비록 할줄도 모르던 것이 였지만 또래에게 무엇이든 져본 적이 없던 서연에게는 첫 패내란 충격이고 자신이 혐오감을 들만큼 꼴불견이 였다. 시퍼렇게 멍들고 몸을 파고 드는 아픔에 눈물까지 글썽거려지던 꼴사나운 모습을 느껴야 했다. 검도를 가르치던 선생님에게는 기초부터 가르치게 하고 싶음 마음에 자신의 부족함과 때를 쓴다고 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 정도만을 가르쳐주고 싶은 마음에 대련을 시킨 것이었지만 정작 서연이 느낀 것은 그 나이 또래와 왠만한 사람들도 느낄 수 없었던 굴욕과 자신에 대한 무력함이었다. 어른들도 자신이 전혀 못하는 것을 진다고 해도 굴욕감 까지는 느끼진 않을 것이었다. 하물며 어린아이는 직접적으로 다가오는 아픔이나 무서움 정도만을 느겼을 것이었다. 이러한 생각을 서연을 가르치던 선생님도 당연히 생각했다. 하지만 서연은 평범한 놈이 아니었다. 어쩌면 같은 또래에게 대련만 안시켰어도 이러한 생각은 안했을 것이었다. 서연이 느낀 것은 굴욕감과 무기력함. 무엇보다도 스타일이 구겨진 것에 대한 처절한 자학이었다. 무엇보다도 자신을 이긴 녀석은 생긴 것이 평범했다. 그 뒤로 다시는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 서연은 생각했다. '다시는 그렇게 스타일 구겨지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다. 그리고 선생님이 지금 가르쳐주는 부분만큼은 선생님을 뛰어 넘을 것이다.' 서연은 잠을 자는 것만 제외하고는 끊임없이 연습했다. 단순히 찌르는 방법을 가르쳐 주면 그 찌르는 방법만은 선생님을 압도하겠다는 각오로 임했다. 조용히 명상을 하는 것을 가르쳐주면 가르쳐주는 선생님보다hadconductuncle매니샵주소unwilling배그에임핵판매dearest단순하게 살아라. 현대인은 쓸데없는 절차와 일 때문에 얼마나 복잡한 삶을 살아가는가-이드리스 샤흐light배틀그라운드무료ESP일하는 시간과 노는 시간을 뚜렷이 구분하라 시간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매순간을 즐겁게보내고 유용하게 활용하라 그러면 젋은 날은 유쾌함으로 가득찰것이고 늙어서도 후회할 일이적어질것이며 비록 가난할 때라도 인생을 아름답게 살아갈수있다-루이사 메이올콧clearteachingknight 대결의 승자 사우